경험담/야썰

경험담 아침 펠라치오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욕구왕 조회 258회 작성일 2022-06-02 22:59:25 댓글 0

본문

결혼 6년차 30대 주부입니다.

두 아이를 낳고 알콩달콩 사는 주부입니다.
맞벌이를 하는 우리 부부는 오랫만에 아이들이 없는 아침을 맞았습니다.
저보다 먼저 출근을 하는 남편을 배웅하러 현관에 나섰더니
남편이 제 양볼에 뽀뽀를 해주고 입술에 쪽~하구 뽀뽀를 해주는게 아니겠어요.
그래서 저는 얼굴에 미소를 띄우며 자연스레 남편의 거시기로 손을 향했지요.

그러자 남편은 손을 내려 앞 바지의 자크를 내리는게 아니겠어요?
아침부터 불쑥 올라오는 남편의 거시기에 묘한 감정을 느낀 나에게
남편은 내 입술에 진하게 키스를 해 주었습니다.

아니 출근할 사람이? 하는 눈초리로 약간 째려보며
고개를 아래로 내려 남편의 페니스를 바라 보았습니다.
아침부터 발기된 남편의 성기는 유난히 하얗고 커 보였습니다.

문득 새로운 흥분이 밀려옴을 느꼈고 전 주저없이 치마를 접고 앉았습니다.
그리고는 손으로 살짝 페니스를 잡아 끌어 내 입술로 가져간 후
내 혀로 부드럽게 살살 핥아 주다가 입속 깊숙히 빨아 들였습니다.

그리고 사탕 빨듯이 힘껏 빨아주며 간혹 귀두도 잘근잘근 씹어 주었습니다.
그랬더니 남편이 묘한 신음소리를 내며 내 머리를 마구 헝클어뜨렸습니다.

그래서 조금 더 자극적으로 남편을 녹여보기로 했습니다.
하모니카를 불듯 옆으로 문지르기도 하고 눈을 감고 제 얼굴에도 비벼댔습니다.
그랬더니 울컥하고 쿠퍼액을 쏟는게 아니겠어요?

더 가보자라는 생각으로 이번엔 침을 진하게 묻혀서 혀 끝으로 쭉 끌어당겼습니다.
마치 이슬을 머금은 거미줄처럼 제 침이 남편의 귀두 끝에서 길게 따라오더라구요.
그러다 제 무게에 못이겼는지 아래로 추욱 쳐지더군요.

그 상태에서 후루룩 제 입속으로 당기며 귀두까지 다가갔습니다.
혀로 그 끝을 닿을락 말락 하면서 남편의 얼굴을 보니 미치겠다는 표정입니다.
그 상태로 쭈욱 귀두를 삼키고 다시 정열적으로 빨아주니 또 제 머리칼을 헝클어 뜨립니다.

그때 퍼뜩 아무래도 출근시간이 늦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자
입속에서 남편의 성기를 빼내 쪽~ 하는 입맞춤으로 마무리를 해 주고는
여보 이따 저녁에 봐요... 하고는 잔뜩 성나있는 성기를 억지로 밀어 넣었지요.

남편의 얼굴엔 서운함이 가득~!!
하지만 이러다간 나도 지각할 상황이라 못본척 지퍼를 닫고는
대신 남편의 입술에 살포시 뽀뽀를 날린후 얼른 문밖으로 몰아냈지요.

무사히 출근하여 사무실에 앉아 있는 내 머릿속엔 온통 그 생각 뿐.
아침에 본 남편의 하얗고 커다란 성기 때문에 도무지 일이 잡히지 않아
여직원 화장실에서 간단히 손가락으로 자위를 하기도 했지만
그래도 시간이 빨리 가길 기다리며 지금 하루를 도 닦는 기분으로 보내고 있어요.
남편도 아마 죽을 맛이겠죠? 아님 화장실이라도 다녀 왔을라나?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83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몸친 성인커뮤니티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 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아동성인물과 성범죄관련 영상을 절대 올리지 않습니다. We NEVER post Child Sexual Material.

아동·청소년 이용 음란물 제작·배포·소지한 자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제11조에 따라 형사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아청,초대남,몰카,지인능욕,강간,마약등 허용하지않으며 즉각삭제조치)

몸친 성인커뮤니티는 성인컨텐츠의 링크만 수집 및 제공할 뿐 그 어떤 동영상 파일 및 음원파일을 업로드 및 저장을 하지 않으며 다운로드 및 편집/수정도 진행하지 않습니다.

Copyright © http://momqin2.xyz. All rights reserved.